NEWS/TV
홈 > 뉴스/TV
[AS] '송승준 호투' 롯데, 창단 첫 AS 승리
 안방에서 자존심을 지켰다. 롯데 자이언츠가 호주를 대표해 나선 퍼스 히트를 꺾고 창단 후 첫 아시아시리즈 승리를 거뒀다. 
 
롯데는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2012 마구 매니저 아시아시리즈 B조 1차전 퍼스 히트와의 경기에서 6이닝 1실점 호투한 송승준과 홍성흔의 선제 결승타, 조성환의 쐐기타 등을 앞세워 6-1로 승리했다. 이는 롯데의 창단 첫 아시아시리즈 승리다.
 
1회초 롯데는 2사 1루에서 홍성흔의 우중간 1타점 2루타로 손쉽게 선제점을 얻었다. 볼카운트 2-2에서 상대 선발 버질 바스케스의 5구 째 실투 직구를 받아친 홍성흔의 컨택 능력이 돋보였던 순간이다. 
 
4회초 롯데는 2사 만루에서 조성환의 2타점 중전 안타로 3-0을 만들며 분위기를 이끌어 나갔다. 선발로 나선 송승준도 4회까지 단 한 명의 주자도 출루시키지 않는 퍼펙트 피칭으로 상대 예봉을 꺾었다. 퍼스 히트는 미숙한 수비를 연발하며 분위기를 압도당했다.
 
퍼스 히트의 퍼펙트 굴욕이 끝난 것은 5회말. 1사 후 카터 벨이 송승준으로부터 3-유 간을 뚫는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팀 첫 안타를 때려냈다. 뒤를 이은 조시 맥기는 좌익수 방면 빗맞은 안타를 때려냈고 앨런 산 미구엘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1사 만루 송승준의 위기가 찾아왔다.
 
송승준은 결국 스티븐 범브리에게 1타점 우전 안타를 허용하며 첫 실점했다. 그러나 2루 주자 맥기가 우익수 황성용의 호송구에 이은 강민호의 태그로 아웃되며 공수 교대로 이어졌다. 호주의 분위기가 끊어진 뒤 롯데는 6회초 문규현의 1타점 우익수 방면 2루타와 전준우의 1타점 중전 안타, 황성용의 1타점 중전 안타로 6-1을 만들며 승리를 사실상 확정지었다. 
 
 
 
롯데 선발 송승준은 비록 5회 난조로 실점하기는 했으나 140km대 중후반의 나쁘지 않은 구위와 떨어지는 변화구를 이용, 한 수 위의 투구를 펼치며 6이닝 3피안타(탈삼진 8개, 사사구 1개) 1실점으로 선발승을 거뒀다. 2008년 8월 19일 베이징올림픽 본선 쿠바전에서 6⅓이닝 3실점 승리를 거둔 후 4년 여 만에 거둔 국제경기 승리다. 
 
2번 타자 조성환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맏형다운 좋은 활약을 펼쳤고 손아섭을 대신해 교체 출장한 황성용도 쐐기타에 3루 도루까지 성공시키며 맹활약했다. 반면 호주 선발 바스케스는 5⅔이닝 10피안타 6실점 4자책으로 패전을 당했다. 시드니 블루삭스 소속이지만 퍼스 히트로 임대되어 오랜만에 한국 땅을 밟은 '대성불패' 구대성은 이날 경기에 출장하지 않았다.

[Copyright ⓒ KBO 홈페이지 뉴스, 기사,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.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]
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