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EWS/TV
홈 > 뉴스/TV
[AS] 아쉬운 구대성, “열심히 잘 던졌어야 했는데…”
 2년 2개월 만에 한국 무대 마운드를 밟은 구대성(43, 시드니 블루삭스)이 아쉬움을 드러냈다.
 
구대성은 9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2 마구 매니저 아시아시리즈 B조 2차전 요미우리 자이언츠(일본)과의 경기에 1-4로 뒤진 8회 등판해 ⅓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3실점(1자책점)했다. 특유의 투구폼은 여전했으나 세월의 무게는 이겨내지 못한 모습이었다. 여기에 동료들의 실책까지 겹치며 위기가 커졌다. 결국 구대성은 한 타자를 잡는 데 그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.
 
그러나 등판 자체로도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. 이번 대회를 앞두고 퍼스 히트에 임시 합류한 구대성은 지난 2010년 9월 3일 대전 삼성전에서 진행된 은퇴경기 후 2년 2개월 만에 국내 마운드를 밟았다. 은퇴 후 호주에서 활약하며 우리의 시선에서 잠시 벗어났던 그였기에 팬들은 구대성의 투구를 보며 옛 기억을 떠올릴 수 있었다. 
 
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구대성은 "(마운드에) 올라가기 전에 조금 떨렸다"며 말한 뒤 “올라가서 열심히 더 잘 던졌어야 했는데 죄송하다. 마운드에 오를 수 있게 배려해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”라고 입을 열었다. 강심장으로 유명했던 구대성은 떨렸던 이유에 대해 "한국 무대에 마운드에 선 자체가 떨렸다"라고 웃었다.
 
구위에 대해서는 "사실 처음에는 2경기 다 나간다고 생각했었다. (기회가 오지 않아) 오늘은 7회까지 몸을 풀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다 나간 상태였다. 몸 상태는 70~80%였던 것 같다"라며 "오늘 평가는 10~20% 정도다. 호주에서 던질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제구도, 몸 상태도 안 됐다"라고 아쉬워했다. 100% 상태에서 던지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눈치였다. 
 
한편 1-1로 맞선 무사 1,3루에서 요미우리가 대타로 아베를 냈을 때 구대성을 올리지 않은 것에 대해 퍼스 히트의 피시 감독은 "구대성은 8회나 9회 세이브 기회가 있을 때 올릴 생각이었다. 다른 두 명의 왼손 투수가 있었기 때문에 구대성을 올리는 것은 생각하지 않았다"면서 "선발 클라겟이나 야수들도 아베를 꼭 처리하겠다는 의지가 있었다"라고 이유를 설명했다.  

[Copyright ⓒ KBO 홈페이지 뉴스, 기사,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.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]

목록